본문 바로가기
Review

분석/개발 직무 신입 "포트폴리오" 만들기 (feat. 레알꿀팁)

by sohyunwriter 2021. 2. 20.

오늘 하루 종일 포트폴리오 수정을 했다.

이제 딱 한 장 남았다!

내일 한 장 마무리할 생각이다.

 

포트폴리오를 수정하면서 몇 가지 느낀 걸 적어본다.

 

*내 포트폴리오 변천사

1) 인턴 경험도 없던 시절

-프로젝트별 목적, 내용, 배운점을 적음

-프로젝트도 몇 개 없음. 지원 직무랑 상관없던 프로젝트도 적음

-PPT도 구림

-회사 말투 아님

 

2) 첫 인턴하면서

-프로젝트는 직무만 남겨놓게 되었음

-PPT는 이쁘게 만들기 가능

-회사 말투가 뭔지 깨달음. 두괄식, 간단하게 적기. 하지만 아직 적용 불가능 상태

 

3) 두 번째 인턴하면서

-직무만 남겨놓아도 풍성한 프로젝트 이력이 됐음

-PPT는 근데 구려짐.. 이력을 나열했기 때문

-회사 말투 완전 잘 적용 가능

 

4) 인턴 끝나고 업그레이드

-풍성한 관련 사진 추가로 신빙성 업그레이드

-각 프로젝트에서 github 링크를 공개할 수 있을 경우 github 정리도 완료

 

 

하지만 여전히 문제였던 건, 

-나열식 포트폴리오 -> 뭘 많이 하긴 했는데 뭘 했는지, 뭘 할 수 있는지 모르겠음

-전체를 정리하는 한 페이지가 없음

-치명적인 안 좋은 이력 (퇴사 경험)

-회사에 대한 애정이 없어 보임. 그냥 기술자일 뿐.

 

이 네 가지 문제가 있었고, 오늘 이를 보완하는 방법을 배우면서 

네 가지 다 고쳤다.

 

스터디 사람들에게도 계속 내 포폴 어떠냐고 물어보면서 계속 피드백 받았다.

쓴소리 들을수록 성장하는듯ㅋㅋㅋㅋㅋㅋㅋㅋㅋ

 

아무튼 그 결과 만든 피피티 나도 진짜 맘에 든다!!!!!!!!

물론 여전히 수정할 거 투성이지만

저 단점 4가지는 확실히 고쳤다.


 

1. 먼저, 많아 보일 필요 없다 -> 프로젝트는 2~3개만 남기고 스토리를 풀자!

사실 내게는 한 프로젝트 다 정말 구두같이 애정 있는 프로젝트였고, 

면접용 구두랑 놀러 갈 때 신는 구두랑 평소에 슬리퍼처럼 신는 구두랑 다 구두마다 의미가 있듯 

밤샘과 함께 뼈저린 기억이 있는 프로젝트였다. (사실 10개도 줄인건데.............) 

그래서 계속 매번 끌고 다녔는데 이번에 가지치기했다.

 

정말 핵심인 2-3개만 남겨놓고 (물론 2-3개는 기존에 플젝 경험을 아우를 수 있는 걸로 남겨뒀다) 

그 프로젝트가 어떤 거고 난 뭘 했고, 어려웠던 점을 어떻게 풀었는지를 적었다.

그리고 이 프로젝트가 어떻게 지원하는 회사와 직무에 도움을 줄지.

 

 

*플젝 정리하는 법

1) 프로젝트 제목 (수행기간, 개인/팀 과제 여부)
2) 프로젝트 소개 with 핵심 아이디어
3) 내 역할
4) 배운점/성과
5) 어려웠던 점과 해결방법
6) 해당 프로젝트가 지원 회사/직무에 기여할 바 1문장
7) 프로젝트 사진

 

이 7가지가 드러나게 적으면 된다.

물론 각 항목을 나열하면 겹치는게 있기 때문에, 

단순 나열해놓은 범용적인 거 하나를 만들어놓고 

포지션에 맞게 몇 가지씩 뺀다.

가령 성과를 강조해야하는 포지션에서는 성과를 남기고 

작은 문제라도 어려웠던 점을 어떻게 극복하는지가 중요한 쪽에서는 이걸 남기고 성과는 옆에 짧게 덧붙이는 식으로.

 

(암튼 2-3개만 남겨도 되는 거였으면 좀 놀면서 할걸....... 괜히 학교 다닐 때 플젝 많이 했다 이렇게 생각했다..

아무튼 그래서 더 나열하려고 했던 것도 있었던 것 같은데 그게 안 좋다는 걸 깨달았다.)

 

이렇게 플젝 2-3개만 남기면 플젝 하나당 1p 잡으면 총 2~3페이지가 만들어진다.


2. 플젝 경험만 있고 전체를 정리하는 한 페이지가 없음 -> 요약형 한 페이지를 만든다.

플젝부터 설명하지 말고 

나란 기본적으로 어떤 스펙을 갖고 있는지 요약하자.

 

*첫 페이지 만드는 법

1) 사진

2) 개인 기본 이력 소개 (학력, 인턴, 수상, 교육, 깃헙 주소 등)

3) 나란 사람 한 문장 소개

4) 기술 스택 차트 with 상/중/하 

5) 이력 타임라인

 

저거 이쁘게 ppt 한 장으로 만들면 된다.


3. 치명적인 안 좋은 이력 (짧게 다닌 직장 이력 등) -> 뺄 수 있으면 뺀다

솔직히 거짓말하면 안 된다고 배워서 

퇴사한 경험도 그냥 적었는데 

정말 쓸모 없는 솔직함이구나 깨달았다.

 

안 좋은 이력을 적는 순간 그게 떨어지는 이유가 될 수 있다.

솔직히 뺄 수 있는 이력은 빼자.

 

인턴에서 전환 후 정규직으로 일하다가 

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어서 퇴사한 적이 있는데 

얼마 못 다닌 정규직 이력을 적는 건 안 좋다는 걸 깨달았다.

사족이기도 하고.

 

그니까 인턴 두 번을 적고, 전환이 안 됐냐고 물었을 때 

그때 말하면 되는거지 굳이 먼저 자기 자신을 깎아내릴 필요 없다는 걸 깨달았다.

 

(물론 적었던 이유는 전환 안 된 건 아니었다고 실력 입증하고 싶어서 적은 거였는데, 

오히려 그게 내게 칼이 돼서 돌아온다는 걸 깨달았다.

회사 오래 못 다니겠네 식으로.......... 아무튼 그래서 짧은 정규직 이력은 빼버렸다.

이력서는 시시콜콜한 이야기 적는 게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.

어필하고 싶은 내 부분을 적는 것.

짧은 경력이 내게 어필하고 싶은 부분은 아니니 뺐다.

물론 이걸 적으라고 하는 유튜브도 있긴 하던데 

나는 사실 안 적어도 기존 플젝으로 충분히 어필할 수 있다고 판단해서 뺐다.

정해진 답은 없지만 짧은 이력 말고 어필할 수 있는 무기가 있다면 짧은 이력은 안 적는 게 좋을 듯 싶다.)


4. 회사에 대한 애정이 없어보임 -> 회사에 대한 애정을 담자~~~~~❤

이 이유 이제 깨달았다!

 

회사 직무마다 맞춤형 프로젝트를 하면 

'나 여기 꼭 입사하고 싶어요' 말로 안 해도 된다는 걸 깨달았다.

 

회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는데 

아래 4단계 방법을 쓰면 된다.

 

*포트폴리오에 회사 사랑을 담는 법

1) 맨 첫 페이지에 나는 어떤 사람인지 1문장 (회사, 직무에 이래서 잘 어울려요)
2) 위에서 소개한 2-3개 프로젝트가 회사에 어떻게 도움이 될지 플젝마다 1문장씩
(이 프로젝트 경험은 이 회사 이 직무에 이렇게 도움이 될 거에요 or 이걸 배웠는데 이렇게 기여할게요)

3) 해보고 싶은 과제 outline 1~2장
4) 3)을 어느 정도 해갖고 한 장 정도로 넣어두기

사실 3), 4)는 너무 시간이 걸리고 현직자 인터뷰나 회사 조사가 많이 필요한 부분이라 

정말 가고 싶은 기업에만 하면 되는 것 같다.

해본 적도 있고 안 해본 적도 있는데 

3), 4)가 critical하진 않은 것 같다.

3), 4) 없이도 나를 뽑아야 하는 이유가 충분하면 할 필요 없다. 회사 가서 하면 됨.

 


포트폴리오를 처음부터 끝까지 작업하면서 

내 대학생활을 4~5장에 압축했다.

 

오랜만에 ppt 하니까 재밌다!

맨날 파이썬 개발만 하다가 ppt 하니까 나름 신선하기도 하고 

재미 들려서 열심히 도형 오려붙이고 만들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
회사 다닐 때 진짜 많이 했는데 

참고로 ppt 잘 만드는 팁 적어둔다.

 

*ppt 만드는 법

평소 준비물 - 좋은 글꼴 다운해두기, 아이콘 모음집 만들어두기, 시각화 자료 보기

 

특히, 인포그래픽, 아이콘을 하나의 ppt에 미리 넣어두면 작업 능률을 높일 수 있다.

난 주로 자주 쓰는 아이콘을 한 곳에 모아두고 작업한다

 

추가 준비물 - 회사 글꼴, 회사 색상 


만드는 법
1) 각 장에 무슨 내용 넣을지 그려놓기

2) 회사 글꼴, 회사 색상 다운로드하고, 슬라이드 마스터 잡기

각 회사마다 고유 글꼴이 있는데 다운할 수 있는 경우 다운해서 그 회사 글꼴에 맞춘다.

또, 각 회사마다 상징 색상이 있는데 그 상징 색상을 pantone 컬러를 찾아서 사용한다. 로고랑 똑같은 색상 사용하면 ppt 촌스러워지니 pantone 컬러로 느낌만 맞춘다. (파란색 계열, 노란색 계열 등)

그리고 슬라이드 마스터를 잡아둔다. 난 보통 이때 내가 그동안 봤던 자료들을 참고한다.

4) 인포그래픽이랑 적절한 아이콘을 활용해가며 ppt 작업 열심히 한다

5) 글꼴 맞추기, 도형 맞추기, 강조할 부분 색칠하기 등 마지막 마무리 작업을 하며 교정 작업을 한다

6) 프린트해서 괜찮은지 꼭 본다. (흑백 한 번, 컬러 한 번) 

7) 괜찮으면 끝, 안 괜찮으면 수정!

 

 

-출처: 선배들과 스터디원 등 주변사람들의 도움, 개인 경험

728x90

댓글11